커뮤니티BIFF

컨텐츠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

■ 상상시네마 what is next? / Imaginative Cinema - what is Next?

영화 결말에 끼어들어 관객만의 상상을 펼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. 의견을 공유하고 서로에게 리액션을 하며 모두가 영화감독이 될 수 있다.

 

상상시네마: what is next?

지금, 이대로가 좋아요 (2008)

기획 프로그램, 부지영 감독, 이은선 [모더레이터]